GS더프레시, 전국 지자체와 협업으로 지난해 산지 매입량 평균 49% 증가

출처: GS리테일 (코스피 007070)
2021-11-10 17:31
  • GS더프레시에서 판매하는 ‘깐깐한 구룡포 과메기’ 상품

    GS더프레시에서 판매하는 ‘깐깐한 구룡포 과메기’ 상품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11월 10일 -- GS더프레시(GS THE FRESH, GS수퍼마켓)가 지난해 전국 지자체와 협업해 매입한 물량이 전년보다 평균 49% 늘었다고 10일 밝혔다.

GS더프레시는 전국 산지에서 생산된 각종 제철 신선 상품을 고객에게 직접 공급하고 지자체 상품 판로 확대 및 농가 지원을 위해 꾸준히 업무협약을 확대해 가며 상생 경영을 펼쳐 왔다. 현재 GS더프레시는 밀양시, 고창군, 부여군, 충남도 등 10여 개 지역과 업무협약을 맺고 ESG 경영의 선봉장으로 나서고 있다.

최근 GS더프레시와 활발한 교류를 하는 지자체는 경상남도 밀양시로 판매처 확보가 어려운 지역 중·소농가들에 판매 기회를 전국 매장에 제공해 줌으로써 큰 힘이 돼 주고 있다.

GS더프레시와 밀양시는 2018년부터 지역 농산물의 활성화와 중소 농가의 육성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월 3회 이상 상품 개발자의 산지 방문 및 적극적인 상품 개발 논의 △중·소 농가를 위한 물류, 포장, 전산 등 시스템 보완 △자연재해로 피해 본 농가 상품 우선적 매입 등 3년째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협업해 왔다.

이런 노력에 힘입어, 10일부터 진행하는 2차 ‘밀양 농산물 산지 직송전’ 행사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GS더프레시가 올해 밀양시에서 생산된 농산물의 매입량은 지난해보다 110% 이상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에 진행하는 2차 직송전은 늦장마에 이어 찾아온 때 이른 초겨울 한파로 전년도에 비해 가격이 대폭 오른 상추·부추·고추·단감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특히 최근 물류비 상승으로 운송비 부담을 어느 때보다 크게 느끼고 있는 지역 소규모 농가에 밀양시의 적극적인 비용적 지원과 GS더프레시의 확실한 판로 제공은 일석이조의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또한 GS더프레시는 10일부터 포항시의 인증을 받은 프리미엄 브랜드 해선생을 통해 공급받아 겨울철 대표 별미인 과메기를 판매한다. 과메기는 본격적인 찬 바람이 부는 11월 중순부터 이듬해 2월까지가 제철이다.

이번에 판매하는 과메기는 HACCP (식품안전관리 인증기준)과 포항시 수산물 품질 인증제를 보유한 업체인 해선생은 브랜드 자체 과메기 연구센터를 설립해 과메기 삼패(기름의 변질) 연구를 진행하는 등 지속적인 위생 모니터링과 안정성 검사를 진행하기 때문에 소비자 입장에서는 더욱 안심하고 먹을 수 있다.

또한, 주산지인 포항 구룡포에서 꽁치를 해풍에 밤낮으로 건조시켜 특유의 감칠맛을 살렸다. 상품은 1~2인용을 위한 120g(과메기 4마리) 상품과 3~4인용을 위한 240g(과메기 8마리)가 출시될 예정이며, 두 상품 모두 초장과 김이 동봉된다. 또한 곁들여 먹을 채소를 별도 구매할 필요가 없는 과메기 채소 세트도 12월 중으로 출시될 예정이다.

가격은 120g 1만800원, 240g 1만9800원이며, 11월 10일부터 16일까지 진행하는 전단 행사 기간에는 행사카드(국민/삼성/롯데/농협/팝카드/GS PAY)로 결제 시 120g 7800원, 240g 1만48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장호택 GS리테일 MD는 “겨울철에만 맛볼 수 있는 과메기를 준비하는 데 있어서 올해부터는 포항시 인증 브랜드 해선생과 함께 맛뿐만 아니라 안정성까지 철저하게 준비했다”며 “시즌이 종료될 때까지 고객이 과메기를 안심하고 드실 수 있도록 지속해서 점검하고 모니터링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다양한 지자체와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더 좋은 상품을 알뜰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웹사이트: http://www.gsretail.com

언론 연락처

GS리테일
커뮤니케이션팀
송완섭 매니저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