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티넨탈 오토모티브 코리아, 이천 사업장에서 분당으로 업무 공간 이전하고 소프트웨어 중심 기술 개발 박차

기존 이천 사업장에서 분당구 정자동 KINS타워로 이전해 기념식 개최
새로운 사무실에 R&D 인력 집중하고, 소프트웨어 중심 기술 개발 박차
고객과의 높은 접근성, 기존 콘티넨탈 판교 사업장과 시너지 및 직원 업무 만족도 향상 기대

2021-11-16 16:00
  • 왼쪽부터 △콘티넨탈코리아 차량네트워킹/정보 CE 사업부 조성훈 이사 △커넥티드카네트워킹 사업부 강형구 상무 △한마음협의회 대표 조영일 차장 △콘티넨탈코리아 오희근 대표 △CFO 권...

    왼쪽부터 △콘티넨탈코리아 차량네트워킹/정보 CE 사업부 조성훈 이사 △커넥티드카네트워킹 사업부 강형구 상무 △한마음협의회 대표 조영일 차장 △콘티넨탈코리아 오희근 대표 △CFO 권정은 상무 △HMI 사업부 장재균 전무

  • 콘티넨탈코리아 오희근 대표(가운데), CFO 권정은 상무(왼쪽), 한마음협의회 대표 조영일 차장(오른쪽)

    콘티넨탈코리아 오희근 대표(가운데), CFO 권정은 상무(왼쪽), 한마음협의회 대표 조영일 차장(오른쪽)

  • 콘티넨탈 오토모티브 코리아 임직원들이 분당구 정자동 KINS 타워 이전 기념식에서 케이크 커팅식을 진행하고 있다

    콘티넨탈 오토모티브 코리아 임직원들이 분당구 정자동 KINS 타워 이전 기념식에서 케이크 커팅식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11월 16일 -- 세계적인 기술 기업 콘티넨탈 코리아가 15일 기존 콘티넨탈 오토모티브 코리아(이하 CAK) 이천 사업장을 분당구 정자동 KINS 타워로 이전하고 기념식을 진행했다.

이날 기념식에는 콘티넨탈코리아 오희근 대표를 비롯해 CFO 권정은 상무, 한마음협의회 대표 조영일 차장 등이 참석했다. 경기도 분당 글로벌 R&D 센터로 명명된 KINS 타워의 국내 외투 기업 대상 입주 신청에 콘티넨탈이 올 9월 최종 선정됐고, 약 160명의 연구 개발(R&D) 인력이 이곳에 둥지를 틀 예정이다.

콘티넨탈은 이번 이전으로 분산돼 있던 R&D 인력을 집중시켜 커넥티비티 시스템을 포함한 소프트웨어 중심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해 국내 모빌리티 산업에 이바지하는 기술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전략이다. 특히 정자 사업장은 고객들과 접근성이 높아 더 긴밀한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하고, 인근 CAK 판교 사업장과도 시너지를 내는 장점이 있다. 아울러 기존 이천 사업장보다 개선된 인프라 지원 및 사무 환경으로 직원들의 업무 만족도도 향상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콘티넨탈 코리아 오희근 대표는 “CAK의 이번 업무 공간 이전은 비즈니스 및 고객과 업무 효율은 물론 직원들에게 더 나은 사무 환경을 제공해 업무 만족도 향상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콘티넨탈은 R&D 인력의 효율화를 높이고 확대해 국내 자동차 산업 발전에도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정자 사업장 주소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성남대로331번길 8 킨스타워 25~26층이다.

콘티넨탈 그룹 개요

콘티넨탈은 여객 및 상품 수송의 지속 가능하고 상호 연결된 이동성을 위해 선도적 기술 및 서비스를 개발한다. 1871년 설립된 콘티넨탈은 세계적인 기술 기업으로서 자동차·기계·교통 및 수송을 위한 안전하고 효율적이며, 지능적이고 경제적인 솔루션을 제공한다. 콘티넨탈은 2020년 약 377억유로의 매출을 달성했으며, 현재 58개국 및 시장에서 19만2000명이 넘는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2021년은 콘티넨탈의 창립 150주년이다.

콘티넨탈 오토모티브 코리아 공식 홈페이지: http://www.continental-corporation.co.kr

웹사이트: http://www.continental-corporation.com

언론 연락처

콘티넨탈 오토모티브 코리아
전민아 이사
031-697-3808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