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레믹스, NGS 기반 암 동반진단 종합 패널 ‘CancerScreen CDx’ 출시

단 한 번의 검사로 현재 FDA 승인을 받은 표적항암제 관련 유전자 한 번에 분석 가능
꼭 필요한 동반진단 마커만을 분석함으로써 검체 소모를 최소화하고 분석 비용 대폭 절감 가능

출처: 셀레믹스 (코스닥 331920)
2022-02-10 13:40
  • 셀레믹스 CancerScreen CDx 제품

    셀레믹스 CancerScreen CDx 제품

  • 셀레믹스 CI

    셀레믹스 CI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2월 10일 -- 유전자 분석 기술 플랫폼 기업 셀레믹스(대표이사 이용훈, 김효기)가 NGS 기반 암 동반진단 종합 패널 ‘CancerScreen CDx’를 출시했다고 10일 밝혔다.

해당 제품은 23개의 암 유전자를 단 한 번에 분석하며, 이를 통해 현재 FDA 허가를 받은 대부분의 표적항암제의 동반진단 마커를 동시에 분석할 수 있는 획기적 제품이다.

이번에 셀레믹스에서 출시한 패널은 폐암, 대장암, 유방암, 피부암, 전립선암 등 여러 암종과 관련된 돌연변이를 한 번에 분석할 수 있다. ALK, BRAF, EGFR, FGFR, KRAS, MET, ROS1, NTRK 등 20여 종의 유전자에 발생하는 SNV, CNV, Rearrangement 돌연변이를 분석하며 이를 통해 아파티닙(Afatinib), 세툭시맙(Cetuximab), 크리조티닙(Crizotinib), 게피니팁(Gefitinib), 올라파립(Olaparib), 인피그라티닙 (Infigratinib), 라로트렉티닙(Larotrectinib), 엔트렉티닙(Entrectinib) 등 표적항암제 40여 종과 관련된 다양한 동반진단 마커를 한 번에 분석할 수 있다.

기존 검사법은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돌연변이부터 순차적으로 검사해 나가는 방식을 취하고 있기 때문에 여러 돌연변이에 대한 검사 결과를 얻는 데 소요 시간이 오래 걸리고 나중에 검사하는 돌연변이의 경우 검사를 할 수 있는 검체가 부족해 검사 자체를 하기 어려운 상황이 발생하는 한계가 있다.

이에 반해 NGS 검사법은 여러 유전자를 한 번에 검사할 수 있어 기존 검사법에 비해 소요 시간을 줄이고 검체 요구량이 적어 기존 검사법에서 조직이 부족해 검사 자체를 하기 어려운 한계를 극복할 수 있다. 이번에 개발된 셀레믹스의 NGS 기반 암 동반진단 종합 패널은 사람의 전체 DNA 중 표적항암제의 동반진단 마커와 관련된 분자만을 선별해 검사하기 때문에 기존의 NGS에 비해 데이터 밀도를 크게 높일 수 있어 검사의 정확도를 높이면서도 검사 비용을 줄일 수 있다.

셀레믹스는 지난해 10월 제약사를 대상으로 동반진단 제품 개발용 서비스를 출시한 바 있으며 이번 패널 출시로 글로벌 제약사 및 대형병원과 사업적 협력을 강화할 예정이다.

셀레믹스 개요

셀레믹스는 2010년 설립한 이래 자체 개발한 고효율 대량 클로닝 기술 ‘MSSIC™ (Massively Separated and Sequence Identified Cloning)’을 통해 바이오 소재 및 시퀀싱 기술의 혁신을 창출해 의료, 신약, 마이크로바이옴, 합성생물학, 육종 분야를 선도하는 ‘유전자 분석 기술 플랫폼 기업’이다. 유럽, 아시아 및 중동에서는 유일한 NGS 기반 타겟 캡처 키트(Target Capture Kit) 제조사이며, 이외에도 분자 바코드 매개 차세대 시퀀싱 기술 ‘BTSeq™ (Barcode-Tagged Sequencing)’ 등의 제품군을 보유하고 있고, 2020년 8월 코스닥 시장에 상장했다. 더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웹사이트: http://www.celemics.com/

언론 연락처

셀레믹스
박철휘
02-6966-0100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