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땅출판사, ‘시인이 된 장사꾼의 일기’ 출간

시를 쓰는 장사꾼, 한 가닥 소망을 글로 쓰다

2022-05-09 11:10
  • ‘시인이 된 장사꾼의 일기’, 김대응 지음, 좋은땅출판사, 272p, 1만원

    ‘시인이 된 장사꾼의 일기’, 김대응 지음, 좋은땅출판사, 272p, 1만원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5월 09일 -- 좋은땅출판사가 ‘시인이 된 장사꾼의 일기’를 펴냈다.

‘시인이 된 장사꾼의 일기’란 제목에서 알 수 있듯 김대응 저자는 독특한 이력을 지녔다. 장사꾼이자 시인이며, 모국이 아닌 타국으로 이민해 살고 있다. 그는 하나님을 극구 부인하다 그분께 손을 대 만진 바 된 일을 겪고 나서 힘써 참 소망을 전하게 됐다.

김대응 저자가 운영하는 가게에는 대한민국에서 상상하기 어려운 온갖 험한 일들이 생긴다. 마약하는 청소년들이 드나들고, 마약에 연루돼 숨지는 일도 심심치 않게 일어난다. 저자는 사건·사고를 겪으면서 때로 인생의 연약함을 드러내지만,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기에 성숙한 내면을 소원하며 말씀을 살아내고자 끊임없이 기도한다.

‘시인이 된 장사꾼의 일기’는 김대응 저자가 폭풍 속에서 드리는 기도문이다. 저자는 거친 손님들을 상대해야 하는 고된 생활 속에서도 문학에 대한 열정을 포기하지 않았다. 신앙으로 거친 손님들을 보듬으려 한 노력, 가족에 대한 사랑, 기독교 시인으로서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지에 대한 고민을 시와 묵상을 수필의 형태로 풀어냈다.

일상에서 느끼는 감정들을 놓치지 않고, 그만의 언어로 풀어낸 글을 통해 저자가 바라보는 세상을 책을 읽는 독자도 바라볼 수 있기를 바란다. 타국에서 장사하면서도 멀게만 느껴졌던 문학과의 거리를 좁힐 수 있었던 그의 열정을 통해 문학은 어렵다는 선입견도 깨질 수 있다면 더 좋을 것이다.

‘시인이 된 장사꾼의 일기’는 교보문고, 영풍문고, 예스24, 알라딘, 인터파크, 도서11번가 등에서 주문·구매할 수 있다.

좋은땅출판사 개요

도서출판 좋은땅은 1993년 설립해 20여 년간 신뢰, 신용을 최우선으로 출판문화 사업을 이뤄왔다. 이런 토대 속에 모든 임직원이 성실함과 책임감을 느끼고, 깊은 신뢰로 고객에게 다가가며, 사명감을 바탕으로 출판문화의 선두 주자로 어떠한 원고라도 세상에 빛을 보게 해 독자가 더 많은 도서를 접하고, 마음의 풍요와 삶의 질을 높이도록 출판 사업의 혁신을 이뤄나갈 것이다.

웹사이트: http://www.g-world.co.kr

언론 연락처

좋은땅출판사
김가람
02-374-8616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