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젠 자체 개발작 ‘R2M’, 첫 해외 진출 중화권 시장 게임 서비스 시작

출처: 웹젠 (코스닥 069080)
2022-07-26 14:36

성남--(뉴스와이어) 2022년 07월 26일 -- 웹젠(대표 김태영)이 직접 개발하고 서비스하는 모바일 MMORPG ‘R2M: 重燃戰火(중연전화)’의 중화권 게임 서비스를 시작으로 해외 진출에 나선다고 26일 밝혔다.

웹젠은 26일 오후 1시(KST), 대만/홍콩/마카오 등 중화권 지역 게이머들을 대상으로 ‘R2M’의 안드로이드(AOS)와 애플 운영체제(iOS) 게임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미 게임 서비스 하루 전인 7월 25일부터 게임 앱의 사전 다운로드를 시작하며 출시 준비를 마무리했다.

R2M: 重燃戰火(중연전화)의 게임 서비스는 중국어(번체)를 지원한다. 5개의 서버로 시작하지만, 게임접속자 수 증가에 맞춰 서버 수를 늘리며 안정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웹젠은 중화권 서비스를 준비하면서 현지화 작업에 중점을 뒀다.

한국에서 출시 당시 3개의 클래스로 시작할 수 있던 것과 달리 중화권 버전에서는 4개의 클래스(나이트·아처·위저드·어쌔신) 모두 육성할 수 있는 버전으로 시작하는 등 개발 및 서비스 현지화를 위해 많은 공을 들였다.

7월 초에는 현지 게이머를 대상으로 비공개 테스트(CBT)와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하는 등 적극적인 마케팅을 펼치면서 게임회원도 모집해 왔다.

웹젠은 출시 후, 가능한 한 신속하게 대형 콘텐츠 업데이트도 지원할 계획이며, 2년 넘게 국내 서비스를 진행하면서 충분한 업데이트 콘텐츠를 축적해 온 만큼 다양한 콘텐츠를 빠르고 적절하게 현지화해 중화권 서비스에 제공할 예정이다.

R2M은 원작 PC 온라인게임 ‘R2 (Reign of Revolution)’를 모바일 환경에 맞춰 이식한 MMORPG 게임이다. 원작의 핵심 콘텐츠인 ‘대규모 공성전’과 필드를 선점하기 위한 ‘이용자 간 전투(PVP·Player versus Player)’ 등의 경쟁과 협력 콘텐츠를 중심으로 모바일 플랫폼에 적용했다. R2M은 2020년 국내 시장에 출시된 이후 구글 플레이스토어 최고 매출 3위를 기록하고, 현재까지도 꾸준히 매출 순위 상위권에서 인기를 유지하고 있다.

웹젠은 자체 개발작인 R2M의 중화권 서비스 등에 당분간 주력하고, 추가로 해외서비스 지역 확대 여부도 검토한다.

웹젠의 모바일 MMORPG R2M의 중화권 정식 서비스에 대한 자세한 정보 등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최신 정보로 확인할 수 있다.

웹젠 R2M 공식 홈페이지: https://r2m.webzen.com.tw

웹사이트: http://www.webzen.co.kr

언론 연락처

웹젠
홍보팀
김양훈 실장
031-627-6406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