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추석 시즌 맞아 대용량 프리미엄 와인 종류·물량 확대 준비

뉴스 제공GS리테일 (코스피 007070)
2022-08-11 13:50
찰스 왕세자가 그린 그림을 라벨로 채택한 샤또 무똥 로칠드 2004 빈티지 제품
찰스 왕세자가 그린 그림을 라벨로 채택한 샤또 무똥 로칠드 2004 빈티지 제품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8월 11일 -- GS25가 추석 선물 세트 판매 시즌을 맞아, 프랑스 그랑크뤼 와인으로 일반 와인 사이즈보다 큰 ‘매그넘’, ‘더블매그넘’ 와인을 국내 유통 채널에서 가장 많이 확보했다고 11일 밝혔다.

매그넘 와인은 일반 와인 병 사이즈 750mL에 비해 두 배로 많은 1.5L 사이즈 와인을 의미하며, 더블매그넘 와인은 일반 와인보다 4배 많은 3.0L 사이즈의 와인을 의미한다.

GS리테일이 운영하는 편의점 GS25는 2022년 추석을 맞아 선물용 와인을 준비하며, 고객들에게 인기가 점차 높아지는 프리미엄 대형 사이즈 와인의 종류와 물량을 대폭 늘렸다.

GS25의 대용량 와인 매출 데이터를 살펴보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021년 21%, 2022년(1월~7월) 약 26%의 신장세를 보인다. 특히 보르도 그랑크뤼 1등급에서 5등급 및 10만원 이상 고가 프리미엄 와인의 구성비가 2022년 7월 기준 전체 와인 매출액의 2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GS25는 인기가 상승하고 있는 대용량 프리미엄 와인에 대한 고객 구매 편의성 증대를 위해 2021년 추석 대비 종류는 약 10종, 물량 233% 이상 확대 준비했다. 특히, 국내 유통 채널 중 보르도 그랑크뤼 매그넘, 더블매그넘은 최다 물량을 확보했다.

대표 상품으로 ‘샤또무똥로칠드 2004 1.5L’는 프랑스 보르도 메독 지역의 1등급 특급 와인이다. 새로운 빈티지 와인이 출시될 때마다 세계 최고의 예술가 등 유명인과 와인 라벨디자인을 협업해 진행하고 있다. 2004년 빈티지는 영국·프랑스 동맹 100주년을 기념해 찰스 왕세자가 참여해 그린 그림을 라벨에 채택했다. 가격은 314만원이다.

‘샤또 딸보 2018 1.5L’는 100년 전쟁 중 가스띠용 전투에서 공을 세운 ‘존 딸보’ 장군의 이름에서 유래된 와인으로, 그랑크뤼 와인 중 한국인에게 가장 친숙한 와인이다. 2002년 월드컵 당시 히딩크 감독이 즐겨 마셔 ‘히딩크 와인’이라는 별칭이 있다. 2018 빈티지는 딸보 100주년 기념 빈티지로 특별한 한정 레이블로 제작됐으며, 가격은 38만원이다.

8월 11일부터 GS25, GS THE FRESH(GS더프레시)와 앱을 통한 와인25플러스에서 주문할 수 있다.

GS25는 업계 최초 5대 샤또 와인 판매를 진행한 이후, 고가 와인의 새로운 구매 플랫폼으로 자리 잡고 있다. 특히 와인25플러스 오픈 이후 업계 최다 종류 와인을 판매하고 있다. 와인25플러스 역대 최고가 와인 ‘평론가 100점 와인 6종 세트(1000만원)’ 판매, G25 전주 본점(주류 강화 매장)에서 126만원 상당의 룩벨레이 6리터가 판매되는 등 특별한 스토리를 쌓아가고 있다.

이하림 GS리테일 와인 전문 MD는 “매그넘과 같이 대용량 와인은 일반 와인 대비 와인 양은 많지만, 산소량이 같아 와인의 산화 속도가 일반 병보다 더 느리고 산미·고유의 향 등이 오래 유지돼 저장하기에 유리한 상품”이라며 “GS리테일이 준비한 한정판 매그넘&더블매그넘 와인으로 뜻깊은 추석 선물 세트를 준비해 풍성한 명절 되시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gsretail.com

연락처

GS리테일
커뮤니케이션팀
박도영 매니저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제공자가 작성해 발표한 뉴스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와이어는 편집 가이드라인에 따라 제공자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확인하고 내용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에 문제가 있으면 뉴스와이어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뉴스 제공GS리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