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9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오페라 ‘투란도트’로 화려한 개막

9월 23일에서 24일까지 대구오페라하우스

세계적인 제작진과 출연진, 대구시립예술단이 참여하는 초대형 프로젝트

2022-09-15 16:11
2018 대구오페라하우스의 기획 공연 투란도트
2018 대구오페라하우스의 기획 공연 투란도트
대구--(뉴스와이어) 2022년 09월 15일 -- 대구오페라하우스는 열아홉 번째 오페라의 가을, 대구국제오페라축제가 9월 23일에서 11월 19일까지 총 58일간 대구오페라하우스를 비롯한 일원에서 펼쳐진다고 밝혔다.

‘연대와 다양성’을 주제로 한 이번 축제에서는 이탈리아와 독일, 오스트리아와 한국 등 다양한 국적을 가진 작곡가들의 작품들을 준비한 것을 시작으로 음악적인, 지역적인 다양성을 확보하는 동시에 이들과 적극적으로 연대함으로써 축제의 가치를 더욱 높였다.

아홉 편의 메인 오페라를 비롯한 콘서트·부대 행사들로 가득 채워질 제19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를 화려하게 열어줄 개막작은 대구오페라하우스가 광주시립오페라단과 합작한 오페라 투란도트(9월 23일~24일)다.

◇ 제19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 초대형 오페라 ‘투란도트’로 개막

투란도트는 2014년 이후 축제 무대에서 8년 만에 만나는 푸치니의 초대형 오페라다. 고대 중국 베이징의 냉혹한 공주 투란도트와 그녀의 사랑을 얻기 위해 세 가지 수수께끼에 도전하는 칼라프 왕자의 이야기인 오페라 투란도트는 극적인 음악과 화려한 연출로 유명한 푸치니 최후의 역작이다. 중국 전통 악기인 공(Gong)을 사용한 동양적인 멜로디와 이국적인 분위기, 인기 아리아 ‘누구도 잠들지 말라 Nessun Dorma’ 등으로 유명하다.

특히 투란도트는 ‘토스카’, ‘나비부인’ 등 아름다운 멜로디와 생동감 넘치는 음악적 표현으로 유명한 작곡가 푸치니가 “지금까지의 내 오페라들은 잊어도 좋다”고 자신했을 만큼 열정적으로 매달렸던 작품이며, 대구오페라하우스의 무대에 오를 때마다 90% 이상의 객석 점유율을 기록해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오페라’다.

◇ 정상급 제작진과 출연진, 대구 음악의 역량을 집대성한 무대

대구시립교향악단 상임 지휘자 줄리안 코바체프가 포디움에 서는 이번 작품에서는 지난해 개막작 토스카에 이어 대구시립교향악단과 대구시립합창단이 참여해 대구의 음악적 역량을 고스란히 보여줄 예정이다. 투란도트 역에는 수많은 유럽 무대에서 주역으로 활약하고 있는 소프라노 이윤정과 한국 최고의 투란도트로 자리매김한 소프라노 김라희가, 투란도트의 사랑을 얻기 위해 도전하는 칼라프 왕자 역에는 풍부한 성량과 에너지의 테너 윤병길과 독일 도르트문트오페라극장 전속 테너 이정환이 맡았다. 칼라프 왕자를 위해 자기를 희생하는 시녀 류 역에는 뛰어난 음악성의 지역 소프라노 김은혜와 세계적인 소프라노 몽세라 카바예가 차세대 유망주로 지목한 소프라노 조지영이 맡는 등 호화로운 캐스팅이 돋보인다.

이번 작품의 연출을 맡아 커다란 회전 무대를 중심으로 강렬한 이미지를 표현한 연출자 플라멘 카르탈로프는 불가리아 소피아 국립극장의 극장장이자 1970년대부터 지금까지 전 유럽에서 180여 편의 작품을 연출해 온 베테랑이다.

플라멘 카르탈로프는 이 작품에서 “사랑이 없는 삶이란 의미가 없다”며 “투란도트가 인간애를 깨달아가는 과정과 ‘악을 선으로 바꾸는 힘’을 중점적으로 표현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작품은 광주시립오페라단과 합작하는 작품으로, 2019년을 시작으로 한 오페라 달빛동맹의 연장선이라는 점에서 더욱 큰 의미가 있으며, 두 지역 간 공연 교류를 통해 11월 25일과 26일에는 광주에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 최고의 작품들로 채워지는 58일간의 여정

오페라 투란도트로 화려하게 개막하는 제19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는 이탈리아 페라라극장과 합작한 오페라 △돈 조반니(10.7-8) △독일 만하임국립극장 최신 프로덕션을 초청한 니벨룽의 반지 시리즈-라인의 황금(10.16) △발퀴레(10.17) △지크프리트(10.19) △신들의 황혼(10.23) △국립오페라단이 제작한 베르디의 대표작 라 트라비아타(10.28-29) △영남오페라단이 제작한 로시니의 오페라 신데렐라(11.4-5)가 공연될 예정이다. 통영 출신 작곡가 윤이상의 오페라 심청(11.18-19) 등 총 메인 오페라와 콘서트들로 이어질 예정이다.

대구 시민은 물론 국내 오페라 애호가들의 기대감을 반영하듯, 투란도트의 공연 예매율은 90%에 육박하고 있다(유효 좌석 1454석 기준). 개인 예매는 물론, 학교와 기업 단위의 단체 예매도 두드러진다.

대구오페라하우스 정갑균 예술감독은 “축제와 고품격 오페라에 대한 관객들의 뜨거운 열망이 느껴진다”며 “쉽게 감상할 수 없는 작품과 대중적인 작품들로 프로그램을 다양하게 구성했으니 현장에서 축제를 꼭 즐겨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투란도트를 비롯한 축제 공연의 티켓 예매는 인터파크 콜센터, 대구오페라하우스 홈페이지와 인터파크 홈페이지를 통해 할 수 있다.

대구오페라하우스 개요

대구오페라재단은 대구오페라하우스, 사단법인 대구국제오페라축제, 대구시립오페라단 3개 단체가 하나로 모여 공식 출범한 대구 오페라의 새로운 구심점이자 미래이다. 수년간의 논의와 합의를 거쳐 마침내 2013년 11월 출범한 대구오페라재단은 현재까지 이어온 오페라 대중화 사업을 바탕으로 수준 높은 콘텐츠 개발과 제작, 폭넓은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세계 속 오페라 도시 대구의 명성을 더욱 드높일 예정이다.

관련링크
인터파크 예매 홈페이지: http://ticket.interpark.com

웹사이트: http://www.daeguoperahouse.org

연락처

대구오페라하우스
홍보 담당
조하나
053-666-6174
이메일 보내기

공연 문의
053-666-6000

인터파크 콜센터
1661-5946

이 보도자료는 제공자가 작성해 발표한 뉴스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와이어는 편집 가이드라인에 따라 제공자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확인하고 내용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에 문제가 있으면 뉴스와이어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뉴스 제공대구오페라하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