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1000명 시민예술가 한자리에 모이는 ‘서울생활예술페스티벌’ 10월 3일 개최

제1회 ‘서울생활예술페스티벌’, 서울 최대 규모 생활예술축제… 10월 3일(일) 장충체육관에서 진행

25개 자치구 대표하는 39개 동호회 비롯 시민예술가 1000여 명이 선사하는 즐길 거리

스트릿댄스·합창·오케스트라 예술가와 시민 250명이 3개월 준비해 개·폐막 무대 펼쳐

서울문화재단 “예술 같은 생활, 생활 같은 예술 펼쳐온 시민의 무대로 시민예술 활동 더욱 촉진되길”

뉴스 제공서울문화재단
2022-09-30 14:00
서울생활예술페스티벌 사전 공연
서울생활예술페스티벌 사전 공연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9월 30일 --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이창기)이 10월 3일(월) 오후 1시 장충체육관에서 제1회 ‘서울생활예술페스티벌’을 개최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문화예술 활동을 회복하고자 올해 새롭게 기획된 ‘서울생활예술페스티벌’은 직업, 성별, 나이와 상관없이 자발적으로 생활 속에서 예술을 실천하는 시민예술가들의 화합의 장이다.

‘예술 같은 생활, 생활 같은 예술. ‘생활’이 ‘예술’로 연결되다!’를 슬로건으로 진행되는 이번 축제는 39개 동호회 1000여 명의 시민예술가가 참여하는 서울 최대 규모 생활예술 종합 축제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서울시 25개 자치구 대표 39개 동호회의 공연과 전시·체험 프로그램인 ‘커뮤니티 25(COMMUNITY 25)’ △250명의 시민과 3명의 예술가가 함께 만들어 내는 특별한 무대 ‘콜라보 250(COLLABO 250)’ △부부 예술가인 국악인 박애리와 댄서 팝핀현준 축하 공연 등이 풍성한 즐길 거리를 마련한다.

‘커뮤니티 25(COMMUNITY 25)’ 공연 프로그램은 △스윙댄스 △아카펠라 △난타 △풍물놀이 △어쿠스틱밴드 △아카펠라 △힙합 △하와이안훌라 등 다양한 장르의 공연을 만나볼 수 있다. 전시 프로그램은 △캘리그라피 △민화 △도예 △섬유 페인팅 △전통 매듭 △아크릴화 등의 동호회 작품을 만나 볼 수 있다. 또한 현장을 방문한 관람객을 위해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시민 250명과 예술가의 협업이 돋보이는 스트릿댄스(락킹 댄스 그룹 락앤롤크루와 시민 50명) △합창(성악가 우주호와 시민 100명) △오케스트라(지휘자 안두현과 시민 100명)으로 특별한 무대를 선보이는 콜라보 250(COLLABO 250)도 빼놓을 수 없는 볼거리다.

6월 공개 모집을 통해 선발된 250명의 시민과 3명의 예술가는 3개월간 함께 장충체육관 무대를 준비했다. 또한 17일(토) 반포한강공원 예빛섬에서 진행된 사전 공연에는 3000여 명의 관객이 참여해 축제에 대한 관심과 기대를 확인했다.

또한 축제 당일 장충체육관 야외마당에서는 서울문화누리카드 홍보와 이용 활성화를 위한 특별 캠페인 ‘서울문화누리마켓’이 오후 12시부터 7시까지 열린다. 마켓 내 문화누리 가맹점 부스에서는 공예품과 도서 등을 판매하며, 당일 문화누리카드 소지자에게 선착순으로 기념품도 증정한다.

서울문화재단 이창기 대표이사는 “생활 속에서 예술을 펼쳐온 시민예술가 여러분에게 서울생활예술페스티벌이란 장을 마련해 드릴 수 있어 큰 보람”이라며 “2년간 대면 교류 기회가 부족했던 시민예술가들이 이번 축제에서 마침내 만나 끼와 재능을 발산하고, 다양한 시민예술 활동과 교류가 촉진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축제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울문화재단 개요

서울문화재단은 시민과 예술가가 함께 행복한 문화도시 서울을 만든다는 목표 아래 문화예술의 창작 및 보급, 예술교육, 시민의 문화예술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sfac.or.kr

연락처

서울문화재단
홍보마케팅팀
이준걸 대리
02-3290-7063
이메일 보내기

축제 문의
02-758-2014

이 보도자료는 제공자가 작성해 발표한 뉴스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와이어는 편집 가이드라인에 따라 제공자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확인하고 내용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에 문제가 있으면 뉴스와이어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뉴스 제공서울문화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