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플러스글로벌, 2만1000평 규모 반도체 장비 클러스터 완공

클린룸·데모룸·글로벌 OEM 트레이닝 센터·전시장 들어서… 글로벌 반도체 장비 허브 역할 기대

2030년까지 2000여 명 상주 가능한 8만평 규모 B, C, D동 추가 건설 계획

뉴스 제공
서플러스글로벌 코스닥 140070
2022-11-01 16:30
용인--(뉴스와이어)--서플러스글로벌은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장비 전시장이 들어선 클러스터를 용인시 처인구에 준공했다고 1일 밝혔다.

2만1000평 규모로 완공된 반도체 장비 클러스터는 1만8000평 규모의 온습도 조절이 가능한 항온항습 전시장과 490평 규모의 리펍베이(데모룸), 320평 규모의 100,000클래스 클린룸 그리고 190평 규모의 1,000클래스 클린룸이 들어섰으며 임직원들이 이용할 수 있는 피트니트센터, 카페, 편의점, 옥상 정원, 게임룸, 라이브러리, 샤워실 등의 시설을 갖춘 멀티 컴플렉스 시설로 지어졌다.

서플러스글로벌 김정웅 대표는 “반도체 장비 클러스터 준공을 통해 그동안 반도체 중고 장비 유통에 치우쳤던 사업을 1100평에 달하는 클린룸과 세계 최고 수준의 클러스터 인프라를 활용해 리펍, 장비 제조센터, 소부장 성능 평가, 웨이퍼 제조 등으로 확장 중”이라며 “반도체 장비 클러스터가 세계 유수의 기업들이 다수 참여할 예정으로 조기에 활성화될 것으로 보이며, 2030년까지 반도체 장비 클러스터를 현재의 4배인 8만평 규모로 확대할 계획이다. 이를 통한 한국 반도체 생태계 조성과 발전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글로벌 반도체 장비 기업 온투이노베이션(ONTO Innovation) 트레이닝 센터가 입주해 연간 수백명의 전문 반도체 장비 인력이 양성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세계적인 반도체 기업들의 리펍센터 및 데모(시범)센터 입주가 연이어 진행될 예정이라 올해 말까지 6000억원 이상의 자산이 반도체 장비 클러스터에 투자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글로벌 장비사들을 유치할 경우 공동으로 반도체 장비를 활용한 연구 개발, 인력 양성 사업 등의 협력을 기대할 수 있으며, 특히 R&D 파운드리 사업을 통해 국내 소부장 기업들의 제품을 빠르고 정확하게 성능을 평가해 한국 반도체 생태계에 기여할 수 있다.

한편 서플러스글로벌은 300㎜ 테스트 웨이퍼 생산과 글로벌 파츠 플랫폼(Global Parts Platform) 및 클러스터 임대 사업을 통한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통해 어려운 시장 환경을 극복해 나가고 있으며, 올해 경영 전망은 지난해보다 상승한 실적을 기록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서플러스글로벌 개요

서플러스글로벌은 2000년 설립돼 반도체 중고 장비를 전문적으로 유통하고 있는 회사이다. 반도체 전 공정 장비, ATE, 패키징, LED, 디스플레이, 의료 장비까지 전자 산업에 필요한 전 품목의 중고 장비를 취급하고 있다. 주요 서비스 영역은 전 세계 중고 장비에 대한 ‘as-is, where is’ 판매이며, refurbishment, reconfiguration, remarketing, valuation, rental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한국에 본사를 두고, 미국(산호세, 피닉스), 중국(상해), 대만(신쥬), 일본, 싱가포르에 해외 법인이 있다.

웹사이트: http://www.surplusglobal.com

이 보도자료의 영어판 보기

연락처

서플러스글로벌
이수나
031-728-1400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서플러스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