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젠, 2022년 3분기 실적 발표

뉴스 제공
웹젠 코스닥 069080
2022-11-04 16:02
성남--(뉴스와이어)--웹젠(대표 김태영)이 2022년 3분기 실적을 공시했다.

11월 4일 공시된 웹젠의 2022년 3분기 실적은 영업 수익이 59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2021년 3분기) 대비 10.32% 하락했지만, 영업 이익과 당기 순이익은 각각 6.58%, 30.53% 성장했다. 직전 분기(2022년 2분기) 대비로는 영업 수익은 14.42% 감소했고, 영업 이익과 당기 순이익이 각각 32.04%, 8.70% 줄었다.

올 3분기 웹젠은 지난해 같은 기간(2021년 3분기)과 비교해 국내 매출이 감소하면서 전체 매출이 다소 하락했지만, 자체 개발작인 모바일 게임 ‘R2M’의 대만 서비스를 비롯한 해외 사업 비중이 19% 이상 늘면서 감소세를 소폭 상쇄했다.

R2M은 7월 말 대만에 출시된 뒤 꾸준히 유의미한 매출 실적을 거두고 있다. ‘R2’ IP의 사업 비중도 21%를 넘으면서 ‘뮤(MU)’ IP(66%) 사업 의존도를 희석하는 등 일부에서 지적하는 ‘원게임 리스크’를 상당 부분 해소했다.

웹젠은 2023년 출시로 예정된 자체 개발 신작들의 개발에 집중하는 한편, 파트너사들과의 퍼블리싱 협업 속도를 높여 하반기 및 2023년 사업을 전개할 계획이다.

웹젠은 소프트 론칭 방식으로 게임 퍼블리싱을 시작하는 ‘Awaken Legends: IDLE RPG(어웨이큰 레전드)’ 등으로 해외 사업 확대를 꾀한다. 어웨이큰 레전드는 파트너사와 계약에 따라 웹젠이 한국을 비롯해 아메리카, 유럽, 동아시아 등의 사업 판권을 갖고 있다. 현재 개발사와 소프트 론칭 일정 조율을 마무리 중이다.

어웨이큰 레전드는 소싱 전담 부서 ‘유니콘 TF’가 계약한 게임 가운데 첫 출시작이다. 해당 게임의 사업 일정을 확정한 후 소싱 및 퍼블리싱 계약으로 확보한 다른 게임과 사업 일정도 차례대로 시장에 공개한다. 웹젠은 차세대 신사업 및 퍼블리싱 게임 확보 등을 위한 국내외 파트너 발굴도 지속하고 있다.

웹젠의 개발 자회사가 직접 개발하는 신작 게임 중 현재 외부에 정보가 공개된 프로젝트는 웹젠블루락의 ‘프로젝트M’과 웹젠노바의 ‘프로젝트W’다.

프로젝트M은 언리얼 엔진5로 개발하는 대형 모바일 MMORPG다. 뮤(MU) IP의 정체성에 새로운 시도를 더 해 수준 높은 게임성을 구현한다는 개발 목표 아래 순조롭게 개발되고 있다. 웹젠블루락은 프로젝트M의 게임성을 높이고 개발 일정을 앞당기기 위해 대대적인 인력 충원에도 나섰다.

웹젠노바의 프로젝트W는 모바일 수집형 RPG 장르의 게임이다. 내부 개발 검수 과정에서 수준 높은 게임성을 확인해 웹젠의 새 흥행 IP로 자리할 차기작으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일본 시장까지 겨냥한 2D와 3D를 접목한 애니메이션풍의 게임으로 제작된다.

이외에 웹젠의 핵심 자회사인 웹젠레드코어도 언리얼 엔진5로 신작을 준비하고 있다. 이미 흥행작을 배출한 개발사인 만큼 차기작에 대한 내외부의 관심과 기대 역시 높다.

웹젠의 김태영 대표이사는 “게임산업 전반적으로 다소 침체된 상황이지만, 자사는 미래 성장을 위한 자체 게임 개발은 물론 퍼블리싱과 스타트업 투자까지 일관되게 진행할 계획”이라며 “남은 하반기 사업 상황도 신중하게 검토하며, 내년 이후의 경영/사업 계획까지 안정적으로 수립하겠다”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webzen.co.kr

연락처

웹젠
홍보팀
김양훈 실장
031-627-6406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웹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