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반값택배, 올해 250톤 탄소 배출 저감에 기여

뉴스 제공GS리테일 (코스피 007070)
2022-11-23 08:50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11월 23일 -- GS리테일이 운영하는 GS25의 반값택배가 나날이 커지고 있는 환경 위험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GS25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반값택배를 운영하면서 줄인 탄소 배출량이 250톤에 달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GS25의 반값택배는 고객이 GS25 점포에서 택배 발송을 신청하고 수령자가 GS25 점포에서 찾아가는 택배 서비스다. 접수·배송·수령까지 모든 서비스가 GS25의 물류배송망 및 자체 인프라를 통해 이뤄진다.

GS25의 반값택배는 각 점포에 배송을 마친 회송 차량의 빈 적재 공간을 활용하기 때문에 별도 택배 차량의 운행 수가 줄어들며 그만큼 탄소 배출량도 줄일 수 있다. 이는 반값택배 물류시스템의 탄소 저감 효과가 배송 차량 1대당 7.2kg로 추산되는데 따른 것이며, 소나무 1.1그루를 키우는 효과와 같다고 GS25는 분석하고 있다.

GS25는 이러한 반값택배의 탄소 저감 효과를 사회와 함께하는 공헌 활동으로 확대하는데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GS리테일의 물류 자회사인 GS네트웍스가 지난해 8월 아름다운가게와 업무 협약을 맺고 반값택배를 통한 기부 참여가 가능하도록 시스템을 확충한 것도 이러한 실천의 일환이다.

올해 1월부터 10월까지 GS25의 반값택배를 통해 아름다운가게로 기부된 물품은 5만8000여 개에 이르며, 이로 인한 탄소 절감량은 약 10톤에 이른다. 이는 소나무 약 1200그루를 키우는 효과와 같다고 양사는 분석했다.

이런 이유로 친환경 경영을 실천하고 있는 GS리테일은 자체 이벤트를 통해 지구 구하기를 실천하는 분위기를 조성하고 있다. 반값택배를 통해 기부에 참여하는 임직원들에게 에코 리유저블백 등을 추첨해 증정하는 이벤트다. 임직원의 자발적 동참으로 친환경 경영 실천에 손을 보탠다는 계획이다.

이은지 GS네트웍스 생활플랫폼팀 매니저는 “반값택배의 친환경 기여도를 알리고 임직원부터 실천하는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이벤트를 기획했다”며 “앞으로는 탄소 저감 활동의 확산을 위해 고객과 함께하는 이벤트도 준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웹사이트: http://www.gsretail.com

연락처

GS리테일
커뮤니케이션팀
송완섭 매니저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제공자가 작성해 발표한 뉴스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와이어는 편집 가이드라인에 따라 제공자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확인하고 내용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에 문제가 있으면 뉴스와이어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뉴스 제공GS리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