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 ‘원로예술지원’ 신설 5일 공모 접수 개시

서울문화재단 예술지원사업 ‘2023 원로예술지원’ 공모 접수 22일(목)까지

만 60세 이상 예술인 선발해 300만원 지급… 지원 편의 위해 현장 안내 창구 운영

‘약자와의 동행’ 시정 기조 따른 ‘그물망 예술지원체계’ 하나로 지원 사각지대 좁혀

뉴스 제공서울문화재단
2022-12-05 18:27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12월 05일 -- 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이창기)이 5일(월)부터 22일(목)까지 만 60세 이상 원로예술인의 지속가능한 예술창작 환경 조성을 위한 ‘2023 원로예술지원’ 공모를 실시한다.

‘약자와의 동행’ 시정 기조에 맞춰 서울문화재단은 원로예술인 대상 약 4억원 규모의 지원을 처음으로 실시한다. 이는 기존 예술창작활동지원에서 포괄하지 못한 지원 사각지대를 좁히려는 노력이며, 10월에 실시된 1차 통합공모 ‘그물망 예술지원체계’의 일환이다.

이번 지원에서 대상으로 하는 원로예술인의 조건은 △만 60세 이상 △25년 경력 내외 △2023년 서울에서 예술활동 예정 등 세 가지다. 특히 2023년 서울에서 계획하고 있는 예술활동의 경우 장르와 무관하게 준비 단계부터 작품 발표까지 포괄하며 원로예술인들의 자유로운 활동 범위를 보장한다. 또한 단체 지원은 불가하며 개인 선정자들은 1인당 시상금 형태로 300만원이 지급된다.

신청 접수 기간은 12월 22일(목)까지이며, 서울문화예술지원시스템을 통해 지원할 수 있다. 주민등록등본 기준 1962년 12월 31일 이전 출생자라면 공모 신청할 수 있으며, 경력사항은 지원신청서 내 기재해 심의를 거칠 예정이다. 2023년 서울에서 진행할 예술활동은 공연, 전시, 쇼케이스, 세미나 등의 활동을 말한다.

한편 접수 기간 내에는 온라인 접수 시스템 접근이 용이하지 않은 원로예술인들을 위해 현장 안내 창구를 운영한다. 접수 기간과 동일한 12월 5일부터 22일까지 운영되고, 창구 위치는 서울문화재단 대학로센터(서울특별시 종로구 동숭길 122) 5층이다. 주요 안내 사항은 온라인 회원 가입과 접수 방법 안내 등을 포함하며, 원로예술인의 지원사업 접근성을 높이고 더 많은 기회를 부여하기 위한 목적을 갖는다.

서울문화재단 이창기 대표이사는 “2023년도 지원사업 공모는 예술인의 안정적인 창작환경을 조성하고 예술생태계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개선 설계됐다”며 “60세 이상 원로예술인의 상황에 맞는 지원사업을 신설한 것과 현장 안내 창구 운영이 원로예술인들에게 실질적인 지원으로 체감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2023 원로예술지원’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 또는 접수 기간 내 전화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서울문화재단 개요

서울문화재단은 시민과 예술가가 함께 행복한 문화도시 서울을 만든다는 목표 아래 문화예술의 창작 및 보급, 예술교육, 시민의 문화예술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서울문화예술지원시스템: http://www.scas.kr

웹사이트: http://www.sfac.or.kr

연락처

서울문화재단
홍보마케팅팀
이준걸 대리
02-3290-7063
이메일 보내기

문의
02-758-2076

이 보도자료는 제공자가 작성해 발표한 뉴스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활용할 수 있습니다. 뉴스와이어는 편집 가이드라인에 따라 제공자의 신뢰성과 투명성을 확인하고 내용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보도자료에 문제가 있으면 뉴스와이어에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뉴스 제공서울문화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