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곽재선 회장 ‘2023 올해의 인물’ 및 토레스 ‘2023 올해의 SUV’ 선정

뉴스 제공
쌍용자동차 코스피 003620
2023-02-10 10:31
평택--(뉴스와이어)--쌍용자동차는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회장 강희수, AWAK)가 9일 그랜드 하얏트 서울 호텔에서 진행한 ‘2023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2023)’ 시상식에서 곽재선 회장이 ‘올해의 인물’로, 토레스가 ‘올해의 SUV’로 각각 선정되는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고 10일 밝혔다.

시상식에 참석한 쌍용자동차 곽재선 회장은 “70년의 오랜 역사를 가진 쌍용자동차가 KG그룹과 함께 새로운 도약을 위해 힘차게 새 출발을 했다”며 “앞으로 쌍용자동차 경영정상화와 자동차 산업 발전에 더욱 매진하라는 격려의 상으로 여기고 혁신적인 제품 개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존중과 사랑을 바탕으로 고객들로부터 존경받는 기업이 되도록 저 스스로 자랑스러운 회사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와 함께 ‘2023 올해의 SUV’ 상을 수상한 쌍용자동차 국내영업본부장 김광호 상무는 “고객이 원하고 기대하는 바를 면밀히 파악해 온 힘을 다해 개발한 토레스가 2023 올해의 SUV에 선정돼 진심으로 기쁘게 생각한다”며 “토레스를 시작으로 U100 출시는 물론 고객들의 니즈를 적극 반영해 차별화된 제품을 만드는 데 더욱더 노력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2023 올해의 차’ 평가는 자동차 전문기자 등으로 구성된 한국자동차전문기자협회가 2022년 출시된 신차 84개 차종을 대상으로 1차 투표를 통해 33대를 선정하고, 1월 포천 레이스웨이에서 실차 테스트를 거쳐 부문별 올해의 차를 선정·발표했으며, ‘토레스’가 당당히 ‘2023 올해의 SUV’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또한 협회는 자동차산업 발전에 공헌한 총 10명의 후보 중 새로운 모빌리티 시대를 맞아 전동화 작업을 추진하고, 글로벌 시장 개척 등 경영정상화를 위해 차별화된 전략을 내놓으며 핵심적인 역할을 한 쌍용차 곽재선 회장의 업적을 높이 평가해 ‘2023 올해의 인물’로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2023 올해의 SUV에 선정된 토레스는 지난해 7월 출시해 사전 계약 하루 만에 1만2000대를 돌파하는 등 쌍용차 역대 최대 사전 계약을 기록했으며, 경쟁 차종 대비 합리적 가격과 기존 SUV들과 차별화해 정통 SUV 스타일을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한 ‘레트로’ 감성을 더한 것이 고객들로부터 좋은 평가를 받으며 국내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smotor.com

연락처

쌍용자동차
홍보팀
차기웅 팀장
02-3469-2052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쌍용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