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포에서 여름을 보내는 색다른 여행… 18~19일 여성기업 팝업스토어 ‘마포리 여행자 정류장’ 열려

마포구의 새로운 주민 공간 마포여성동행센터, 여성 사회적기업의 상품과 콘텐츠를 만나볼 수 있는 팝업스토어 오픈

서울--(뉴스와이어)--서울 마포구의 사회적경제 홍보 이벤트 ‘마포리 여행자 정류장’이 대흥동에 들어선 새로운 주민 공간인 마포여성동행센터에서 8월 18일(금)~19일(토) 이틀에 걸쳐 열린다. ‘마포리 여행자 정류장’은 삶의 여행을 주제로 마포구 여성 사회적기업의 상품과 다양한 팀들의 활동이 어우러진 참여형 이벤트로, 시민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기다리고 있다.

이벤트 기간 동안 마포여성동행센터에서는 여성 사회적기업의 상품을 직접 판매하고 홍보하는 팝업스토어 ‘하루만 파는 언니네 가게’를 만나 볼 수 있다.

방문객들은 언니네 가게에서 육아의 경험을 바탕으로 만든 제품, 가족들이 같이 쓰는 일상의 아름답고 쓸모 있는 물건을 구매할 수 있다.

또한 다양한 체험을 즐길 수 있는 ‘하루만 만드는 언니네 작업실’도 문을 연다. 언니네 작업실은 마포구의 여성 사회적기업과 참여팀이 준비한 하루 배움으로 아이에서 노인까지 다양한 연령 누구나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체험 워크숍이다.

행사를 기획하고 준비한 마포구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는 언니네 가게에 참여하는 한 사회적기업 대표가 ‘우리 기업의 상품은 여성으로서 아이를 키우며 필요한 물건들에 가치와 철학을 담아 고군분투하며 만든 이야기가 담겨있다. 우리 상품을 경험하는 사람들이 이런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는 기회가 됐으면 한다’며 마포리 여행자 정류장에 참여하는 의미를 전했다고 밝혔다.

이외에도 여성 사회적기업의 창업 배경과 상품의 이야기를 담은 부대행사 ‘정류장에서 마주친 언니들’을 통해 지역 주민과 소통할 기회를 마련했다. 반려 식물과 리싸이클링, 작은 인형과 피부 맞춤 앰플, 우리나라 역사와 문화 교육 등 마포구 여성 사회적기업의 다양한 상품과 활동을 경험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마포리 여행자 정류장’은 현재 마포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 홈페이지에서 참여 신청을 받고 있다.

마포구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 박영민 센터장은 “8월의 깊어가는 여름, 마포구의 일상 여행자들을 위한 정류장인 마포여성동행센터에서 무더위를 잠시 식히고 물건과 이야기를 만드는 사람들의 매력에 푹 빠져 보는 자리를 통해 일상과 삶 속의 물건을 누가, 어떻게, 왜 만들었는지 돌아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 그러기 위해 많은 마포 주민과 시민들을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마포구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 소개

사단법인 마포 사회적경제네트워크는 사회적경제 기업 및 단체가 연대해 협동과 자치의 가치를 창출하기 위해 2013년 모임을 결성해 사회적경제 관계망 형성, 활동 지속성 지원, 네트워크 안정화를 이뤄가고 있다. 마포 사회적경제네트워크는 2022년 마포구로부터 마포구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를 수탁 운영하고 있다. 마포구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는 ‘마포구민이 체감하는 사회적경제로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마포구 만들기’를 위해 마포 지역을 기반으로 클러스터를 구축해 사업을 추진한다. 지역사회 돌봄, 문화예술 비즈니스, 기후위기 사회적경제 공동사업을 지원한다.

마포리 여행자 정류장 안내 페이지: https://maposehub.campaignus.me/news/?idx=15919789...
마포리 여행자 ‘하루만 만드는 언니네 작업실’ 참여신청: https://forms.gle/4dk7sdLmJR9K16hA7

웹사이트: https://maposehub.campaignus.me/main

연락처

마포구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
허선희 매니저
02-303-5284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마포구사회적경제통합지원센터가(이)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뉴스입니다. 뉴스와이어는 편집 가이드라인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