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투자기업 첫 상장… 주인공은 ‘컨텍’

제주도 출연금 활용한 투자, 첫 상장사 배출

제주 민간 우주산업 탄력 전망

2023-11-09 14:10
제주--(뉴스와이어)--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이병선, 이하 제주센터)의 투자기업이 첫 상장에 성공했다. 상장 주인공은 우주항공 분야 스타트업 컨텍(대표 이성희)이다.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는 투자기업 컨텍이 9일 코스닥에 성공적으로 상장했다고 밝혔다. 앞서 컨텍은 올해 9월 상장예비심사를 통과해 공모를 진행했다.

컨텍은 우주 지상국 데이터의 송·수신처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이다. 제주센터는 2018년 제주도 출연금을 활용해 3000만원을 투자했고, 지난해 11월 투자금 일부를 회수해 14배의 이익을 실현했다.

제주센터 시드머니 투자 이후 컨텍은 2021년 12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한 데 이어 2022년 610억원 규모 시리즈C 투자 유치에 성공하는 등 가파른 성장세를 보였다.

컨텍이 이러한 성장을 할 수 있었던 배경에는 제주센터와 지자체의 적극적인 지원이 있었다. 제주센터는 제주도와 협의해 컨텍이 우주지상국 설립에 필요한 부지를 마련할 수 있도록 후속 지원에 나섰다. 그렇게 컨텍은 2020년 6월 제주 용암해수단지에 아시아 최초의 민간 우주 지상국 구축을 완료하며 인공위성 데이터 사업의 첫발을 내디뎠다. 이후 전 세계에 지상국을 추가 건설해 현재는 12개의 우주지상국을 운용하고 있다.

컨텍은 제주를 우주지상국 기반시설의 주요 거점으로 삼을 계획으로, 제주시 한림읍 상대리에 국내 최대 규모의 민간 우주지상국을 설립하고 있다. 5기의 위성안테나를 먼저 설치하고, 2024년까지 7개의 안테나를 추가 설치해 총 12기의 안테나를 갖추고 우주지상국 서비스를 개시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제주센터는 2018년부터 제주도 출연금을 활용한 투자사업을 시작했다. 또한 비전벤처파트너스와 벤처투자조합을 설립하고, 크립톤과 개인투자조합을 설립하는 등 민간 투자사와 협력해 펀드를 운용하고 있다. 이를 통해 현재까지 누적 35개사에 약 27억9000만원을 직접 투자했다.

제주센터 이병선 센터장은 “컨텍의 상장은 제주센터가 시드머니를 투자한 지 5년 만에 거둔 성과라는 점에서 제주 창업생태계의 역동성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이를 계기로 지역 창업생태계의 선순환 구조를 더욱 고도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소개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는 ‘새로운 연결을 통한 창조의 섬, 제주’라는 비전을 통해 제주의 스타트업 생태계 기반 마련과 창업가 육성, 지역혁신을 중점으로 추진하고 있다. 액셀러레이팅 사업, 직접 투자사업, 팁스, 립스 등으로 지역 맞춤형 액셀러레이팅과 스케일업 기능을 강화하고, 로컬크리에이터 발굴과 지역 가치 기반 혁신 프로그램으로 지속가능한 제주형 특화사업의 기반을 다져나가고 있다.

컨텍 홈페이지: http://contec.kr/

웹사이트: https://ccei.creativekorea.or.kr/jeju/

연락처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
전략기획팀
박윤혁
064-710-1923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