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청소년연맹 청소년생명존중연구소 ‘학생과 교사가 가고 싶은’ 학교를 만들기 위한 방안 모색 포럼 성료

뉴스 제공
한국청소년연맹
2023-11-22 17:10
서울--(뉴스와이어)--건전한 미래 세대를 육성하기 위해 설립된 한국청소년연맹의 부설 기관 청소년생명존중연구소(이하 연구소)는 22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서울 영등포구 하이서울유스호스텔에서 ‘청소년 생명존중 문화확산 포럼-학생, 교사가 가고 싶은 학교를 만들기 위한 방안 모색’을 개최했다.

서울시 내 초·중학교 교사, 청소년 시설 및 단체, 학부모 등 80여명이 참석한 이번 포럼에서는 ‘폭력에 노출된 학교의 현실’이라는 주제의 발제를 시작으로 다양한 시각에서 바라본 학교폭력의 원인을 분석·해결해나가기 위한 논의가 진행됐으며 학생, 교사 모두가 즐겁게 생활할 수 있는 평화로운 학교 만들기를 위한 토론이 성황리에 종료됐다.

연구소는 학교폭력의 저연령화 및 가·피해 경험 증가 등으로 안전하게 성장할 수 없는 환경에 노출된 청소년들이 증가함에 따라 청소년 생명존중을 위한 교육 교구재 개발 및 학생 대상 교육, 생명존중 문화 확산 캠페인 등을 연중 운영하고 있다.

특히 청소년들의 일상에 생명존중 문화가 형성되도록 체험형 교구재를 활용한 현장 파견교육을 제공하고 있다. 참여를 희망하는 학교·시설은 ‘생명존중 프로젝트’ 홈페이지(http://lifelove.koyanara.or.kr/) 활동 소식 게시판을 통해 신청할 수 있으며, 관련 문의 사항은 유선으로 하면 된다.

한국청소년연맹 임호영 총재는 “청소년들이 건강한 환경에서 무한한 잠재성을 키우고 미래 가능성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돕겠다”고 말했다.

한국청소년연맹은 청소년의 자기 계발과 조화로운 성장을 지원하고 건강한 미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설립된 청소년단체로 샛별단, 아람단, 누리단, 한별단, 한울회 등으로 구성돼 있다.

한국청소년연맹 소개

한국청소년연맹(아람단·누리단·한별단·한울회)은 학교 교육과 상호 보완을 통한 건전한 미래 세대를 육성하기 위해 1981년 설립돼 ‘한국청소년연맹 육성에 관한 법률(1981년 4월 13일 법률 제3434호)’에 따라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에서 지원을 받으며, 학교를 기반으로 활동하고 있는 우리 고유의 청소년 단체다. 현재는 전국 19개 시도, 8000여 개 학교에서 29만여 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으며, 전국 22개 청소년 수련시설을 운영하는 등 대한민국 최고의 청소년 사회교육 기관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청소년단체 활동뿐만 아니라 각종 사회공헌 활동 및 다양한 청소년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koya.or.kr

연락처

한국청소년연맹
대외협력부
강소현 간사
02-2181-7488
이메일 보내기

현장 파견교육 문의
02-2181-7420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한국청소년연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