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 관련 언급량 15% 증가… 슬리포노믹스 시장 관심 급증

수면 부족, 수면 장애 앓는 현대인 증가하며 수면 케어 제품과 서비스 인기 트렌드 반영

코로나19 이후 ‘면역력’, ‘셀프케어’위해 수면의 양과 질 관리하는 사람들 증가가 원인

뉴스 제공
KPR
2023-11-27 10:30
서울--(뉴스와이어)--종합커뮤니케이션그룹 KPR(사장 김주호) 부설 KPR 디지털커뮤니케이션연구소가 ‘수면’에 관한 245만건의 빅데이터를 분석 결과, 2023년 상반기 ‘수면’에 대한 관심이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코로나19 이후 면역력을 키우고 자신의 몸을 가꾸는 ‘셀프케어’ 수요가 급증하면서 자기 관리의 일환으로 수면과 관련된 투자를 하는 슬리포노믹스(Sleep-Economics) 시장이 3조원 규모로 성장한 트렌드를 반영하고 있다.

수면에 대한 언급량은 2022년 상반기 137만4503건, 2022년 하반기 153만8001건, 2023년 상반기 158만2188건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추가 분석을 통해 수면에 대한 주요 키워드별 관심도 변화를 분석한 결과, ‘섭취’의 언급량은 지난해 동 기간 대비 약 47%(22만6580건→33만2648건) 증가했고, ‘관리’가 약 43%(40만7836건→58만2756), ‘환경’ 약 42%(21만2575→30만1354건)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

이에 따라 수면에 도움이 되는 제품과 서비스가 주목받고 있다. 불면증에 도움이 되는 음식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 결과, ‘멜라토닌’과 ‘우유’, ‘칼슘’ 등 영양소와 식품이 차례로 도출됐다. 그중에도 수면 유도에 효과적으로 알려진 ‘멜라토닌’ 성분이 포함된 영양제에 대한 관심은 약 23%(6808건→8867건) 증가했다.

최근에는 수면에 도움을 주는 침구류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증가하면서 인공지능을 통해 수면 패턴을 분석하는 이른바 ‘수면테크’가 떠올랐다. IT 첨단기술을 적용한 침구류 외에도 아로마 캔들, 무드등 등 다양한 제품이 출시돼 적절한 수면 환경 조성에 도움을 주고 있다.

KPR 디지털커뮤니케이션연구소 김은용 소장은 “수면에 끊임없이 투자하는 슬리포노믹스 시장이 급격하게 성장하고 있다”며 “인공지능이 적용된 침구류와 개인 맞춤형 수면케어 솔루션 등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가 주목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상세한 빅데이터 분석과 사례는 KPR 인사이트 트리 리포트에 게재됐으며, 공식 홈페이지(https://www.kprinsighttree.co.kr)에서 구독 신청할 수 있다.

웹사이트: http://www.kpr.co.kr

연락처

KPR
박주완
02-3406-2278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KP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