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극센터, 올해의 숨은 극작가 찾기 재시동… 2000만원 상금에 무대화 내건 서울문화재단 ‘서울희곡상’

서울문화재단, ‘제2회 서울희곡상’ 27일(월) 공고… 9월 26일(목) 지원 마감

등단 여부 무관 1개 당선작에 상금 2000만원 지급, 대학로극장 쿼드(QUAD) 무대화

공모 기간 45일 연장해 충분한 창작 기간 확보… 올해도 뜨거운 지원 열기 기대

서울--(뉴스와이어)--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이창기)은 우수한 창작 희곡을 발굴해 연극 창작 활성화를 도모하는 ‘제2회 서울희곡상’ 공고를 27일(월) 발표하고, 9월 26일(목)까지 지원받는다고 밝혔다. ‘서울희곡상’은 지원작 중 창작 희곡 1개를 선정해 극작가에게 상금 2000만원을 수여하며, 수상작은 향후 대학로극장 쿼드의 제작 과정을 거쳐 무대에 오른다.

‘서울희곡상’은 등단 여부, 소재, 분량의 제한 없이 응모가 가능한 창작 희곡 공모다. 지난해 8월 처음 모습을 드러낸 ‘제1회 서울희곡상’ 공모에는 총 178편의 후보작이 몰리며 극작에 관한 높은 관심을 증명했다. 해당 공모에서 한 달간의 심의를 거쳐 최종 선정된 이실론 작가의 창작 희곡은 대학로극장 쿼드(QUAD)가 제작한 동명의 연극 ‘베를리너’로 오는 11월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이처럼 ‘서울희곡상’은 서울문화재단이 운영하는 대학로 예술공간인 서울연극센터와 대학로극장 쿼드가 유기적으로 연결돼 대학로 예술 공간의 ‘창작-제작-향유’ 선순환 체계를 구성하는 대표적인 사례다. 공모를 거친 우수 희곡이 발굴되고, 안정적으로 무대에 오르는 경로가 마련됨으로써 관객은 우수 신작 연극을 만날 수 있다. 극작가의 창작 활동을 독려하는 체계가 정착되면 공연예술 생태계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공모는 5월 27일(월)부터 서울문화재단 누리집(www.sfac.or.kr)과 서울연극센터 인스타그램(@seoultheatercenter)에 공개되며, 응모작품은 오는 9월 20일(금)부터 9월 26일(목)까지 이메일(estc@sfac.or.kr)로 접수한다. 원고, 작품 개요서, 지원 신청서 등을 제출하면 전문가 서류심의와 토론심의를 거쳐 11월 중 당선작을 발표할 예정이다. 단 타 공모 당선작, 기 출판되거나 공연된 창작품, 공동창작품 등은 접수할 수 없다. 당선작 심사는 향후 공연으로 이어지는 만큼 희곡의 완성도를 비롯해 무대화로의 발전 가능성, 제작의 실현 가능성 등을 검토한다.

‘제2회 서울희곡상’ 수상작 또한 향후 대학로극장 쿼드를 통해 무대화될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지난해에 비해 공모 시기를 앞당겨, 창작 기간을 45일 늘리는 등 작품의 집필과 탈고에 필요한 시간을 충분히 확보할 수 있도록 했다.

이창기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지난해 처음 도입된 ‘서울희곡상’을 통해 희곡 창작에 대한 극작가들의 뜨거운 관심과 열정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올해도 새로운 시도와 상상력이 넘치는 희곡이 세상에 나와 무대화로의 결실을 관객과 함께 경험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서울문화재단 소개

서울문화재단은 서울의 문화예술 진흥과 시민의 문화예술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2004년 3월 15일 설립됐다. ‘문화와 예술의 다양한 가치를 발현하고 시민과 함께 공감하는 선도적 문화예술기관’이라는 비전 아래 문화예술로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서울의 도시경쟁력을 키워가고 있다.

서울연극센터 인스타그램: https://instagram.com/seoultheatercenter

웹사이트: http://www.sfac.or.kr

연락처

서울문화재단
홍보마케팅팀
이준걸 과장
02-3290-7063
이메일 보내기

문의
02-743-9337

이 보도자료는 서울문화재단가(이)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뉴스입니다. 뉴스와이어는 편집 가이드라인을 준수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