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곤 장관 내정자, “이명박 시장의‘문화도시 계획’은 하드웨어만 치중한 것”

2006-03-21 16:10

서울--(뉴스와이어) 2006년 03월 21일 -- 김명곤 문화관광부 장관 내정자가 이명박 서울시장의 문화정책에 대해 간접적으로 비판을 가했다. 김명곤 내정자는 지난 달 27일 서울시가 발표한 ‘비전 2015 문화도시 서울’ 계획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노웅래 의원(열린우리당, 마포 갑)이 서면 질의에 대해 “7조 6천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도서관ㆍ공연장ㆍ박물관을 만든다고 하지만 이는 하드웨어 개발에만 치중한 것으로서 시민에게 직접 다가가는 문화육성 소프트웨어 개발에는 미흡하다”는 비판적인 평가를 했다.

또한 국내 연예산업이 스타파워와 대형기획사 위주의 공급시스템으로 인해 제작비를 과도하게 상승시킬 뿐만 아니라 대외적으로 역한류를 초래하고 있지 않느냐는 노웅래 의원의 질의에 대해서는 “공인에이전시 제도의 도입 등 여러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밝혀 현행 연예시스템의 문제점을 공공성 강화로 해결하고자 하는 의지도 비췄다. 노웅래 의원은 지난 해 연예산업 정상화를 위해 공인에이전시 도입이 필요하다는 내용의 토론회를 국회에서 개최한 바 있다.

한편 장관 내정자가 올 1월 월간와의 인터뷰를 통해 밝힌 스크린쿼터 유지 입장에 대해서는 “영화산업을 보호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문화정체성을 유지하기 위해서 스크린쿼터의 유지의 필요성을 언급한 것”이라며, “장관이 된다면 국무위원의 입장에서 판단해야 하므로 국가 정책적 차원에서 이루어진 정부의 결정을 존중하겠다”고 해 종전의 스크린쿼터 유지 입장을 바꿀 수 있음을 시사했다.

웹사이트: http://www.know21.or.kr

언론 연락처

노웅래 의원실(김성곤 보좌관, 02-784-6383)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