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구리협회, 연세 암병원에 항균동 의료제품 지원

소아암 병동에 항균성 소재로 만든 침대 난간, 세면대 등 지원
살균력 뛰어나 미생물에 의한 병원 내 2차 감염 예방 기대

2014-05-20 08:17
  • 항균동 침대 레일이 소아청소년 약물치료실에 설치됐다.

    항균동 침대 레일이 소아청소년 약물치료실에 설치됐다.

  • 항균동 세면대가 어린이 학교에 설치됐다.

    항균동 세면대가 어린이 학교에 설치됐다.

  • 항균동 마크(Cu+)

    항균동 마크(Cu+)

서울--(뉴스와이어) 2014년 05월 20일 -- 국제구리협회(International Copper Association, ICA)는 지난달 유성트랜스글로벌, 영동 의료기산업과 공동으로 신촌 세브란스 병원 내 개원한 연세 암병원에 항균동(抗菌銅/ Antimicrobial Copper) 의료제품을 지원했다.

항균동이란 슈퍼박테리아와 세균 등 유해미생물에 대한 살균력이 강한 구리 함량 65% 이상의 합금을 의미한다. 이번에 제공한 항균동 시설물은 침대난간과 세면대로, 각각 청소년 약물실과 어린이 학교에 설치했다.

국제구리협회가 이 같은 시설물을 지원한 이유는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환자의 병원 내 교차감염에 대한 우려 때문이다. 미국에서 여러 차례 진행된 항균동 임상 실험 결과, 응급실 내에서 세균 및 박테리아로 인해 가장 오염이 큰 시설물은 침대 난간인 것으로 밝혀졌다. 더불어 링거스탠드, 문손잡이 등 환자 주변에서 가장 신체 접촉이 잦은 시설물 표면을 항균동 재질로 교체할 경우, 환자의 병원 내 교차 감염 위험이 최대 50% 감소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세 암병원 소아혈액종양과 유철주 교수는 “면역력이 약한 소아 환자들에게는 특히 감염 예방이 중요하기 때문에, 항균동 시설물 설치가 교차 감염 예방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구리는 고대 이집트시대부터 살균력이 뛰어나 치료와 소독용으로 사용해 왔으며, 2000년대 들어 미국, 영국, 독일, 일본 등 선진국을 중심으로 항균성에 대한 연구와 시설물 설치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2010년 국제구리협회, LS-Nikko동제련, 풍산이 아산병원과 임상시험을 진행해 항균성을 입증한 바 있다.

항균동 홈페이지: http://www.antimicrobialcopper.com/uk.aspx

웹사이트: http://www.copper.or.kr

언론 연락처

국제구리협회
김수경 과장
02-552-3834
이메일 보내기

이 보도자료는 해당 기업이 작성한 것입니다. 미디어는 이 자료를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