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주년 맞은 인터벤션 라이브 심포지엄 ‘IGET LIVE 2016’ 성료

2016-03-28 13:47
서울--(뉴스와이어)--대한인터벤션영상의학회의 제10회 ‘IGET LIVE 2016’이 26일 토요일 전남대학교병원 명학회관에서 열렸다.

IGET LIVE(Image Guided Endovascular Therapy Live)는 혈관계 인터벤션 라이브 심포지엄으로 학회장에서 인터벤션 시술실을 생중계해 실시간으로 치료 과정을 공유하는 학술 프로그램이다. 대한인터벤션영상의학회(회장 도영수 교수·삼성서울병원)의 산하 연구회인 대한영상유도혈관치료의학회(회장 김창원 교수·부산대병원)가 주관한다.

올해에는 개최 10주년을 기념하고 우리나라 혈관계 인터벤션을 주도하는 학회로써 새롭게 출발하고자 하는 마음으로 제1회 개최지였던 광주 전남대병원에서 열리게 되었다.

전남대병원과 서울대병원, 인하대병원 3곳에서 라이브 시술이 준비됐으며 총 8개의 시술이 시행됐다. 시술이 중계되는 명학회관 학회장에서는 시연자와 좌장, 참석자들이 즉각적으로 피드백하며 시술 방법과 팁을 공유했다.

라이브 케이스 외에도 이탈리아의 Marco Manzi(Foot & Ankle Clinic), 싱가포르의 Kum Wei Cheong(Changi General Hospital), 오스트레일리아의 Bibombe Patrice Mwipatayi(Royal Perth Hospital) 등 해외 초청연자들의 인터벤션 강연도 마련되어 해외의 인터벤션 트렌드를 접했다.

대한인터벤션영상의학회 도영수 회장은 “10년 동안 우리나라 인터벤션에 엄청난 변화가 있었다”며 “새로운 디바이스를 활용한 다양한 케이스들이 4~5배 이상 늘어났고 대학병원뿐만 아니라 준종합병원에서도 인터벤션센터가 자리잡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 인터벤션의 발전에 지대한 공헌을 해주신 학회 회원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20주년에는 또 다른 새로운 장을 열어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터벤션영상의학이란 전신마취와 피부절개 없이 미세침습적으로 대수술을 대체하는 첨단의학 분야이다. 응급상황이 많은 혈관 치료 및 종양 치료, 소화기관의 협착 폐쇄질환에 매우 효과적인 치료법들이 적용되고 있으며 점차 그 영역을 확대해가고 있다.

대한인터벤션영상의학회 개요

대한인터벤션영상의학회는 미세침습 시술인 인터벤션 치료법을 전공하는 전문의들의 비영리 학술단체이다. 1988년 창립되어 지난 28년간 국내 인터벤션영상의학의 발전을 주도해왔고 국제적으로도 역량을 인정받고 있다. 1993년과 2010년에 아시아태평양 인터벤션영상의학 학술대회를 서울에서 개최하였고 2005년에는 유럽인터벤션영상의학 학술대회에서 ‘Korean session’을 따로 마련하는 등 세계 각국에서 초청 강연을 펼치고 있다. 이밖에 새로운 진단과 치료법 연구 개발, 산학 협력, 최신 의학정보 공유 등 인터벤션영상의학의 발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intervention.or.kr

연락처

대한인터벤션영상의학회
사무국
홍보담당자 김현수
02-2227-8038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제공자가 작성해 뉴스와이어 서비스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와이어는 제공기관의 투명성을 확인하고 뉴스 내용의 오류를 없애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회원은 이 회사와 관심 분야의 보도자료를 메일과 RSS로 무료 구독할 수 있습니다. 구독하기>

뉴스 제공대한인터벤션영상의학회

배포 분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