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I한국의학연구소, KT와 손잡고 차세대 검진시스템 구축

ICT 기반 건강검진 및 헬스케어 서비스 사업 협력… 고객 편의 향상 최우선

2019-06-03 09:05
  • 왼쪽부터 KMI한국의학연구소 최만규 전무와 KT 이미향 상무가 업무 협약을 맺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KMI한국의학연구소 최만규 전무와 KT 이미향 상무가 업무 협약을 맺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06월 03일 -- KMI한국의학연구소(이하 KMI, 이사장 김순이)는 KT(회장 황창규)와 함께 ICT 기반의 차세대 건강검진과 헬스케어 서비스 사업 협력에 나선다고 3일 밝혔다.
 
KMI는 서울, 수원, 대구, 부산, 광주 등 전국 7개 지역에 검진센터를 보유한 국내 1위 종합건강검진기관이며 KT는 업계를 선도하는 국민 IT 기업이다.

한국은 2025년 초고령화 사회 진입이 예상됨에 따라 건강관리와 예방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어 향후 지능형 맞춤 건강검진과 예방 관리 방안이 중요해지고 있다.
 
양사는 KT의 ICT 역량과 KMI의 국내 최고 수준의 검진 노하우를 융합해 △지능형 검진예약 △스마트 검진 △맞춤형 사후관리 서비스 등 차세대 건강검진 플랫폼을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향후 AI 기반 건강검진 예약·결과를 확인할 수 있고 효율적인 건강검진 동선 설계를 통해 건강검진 시 대기 인원을 최소화할 수 있을 전망이다.

우선 양사는 본격적인 협력에 앞서 5월 30일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협약식에는 KT Biz Incubation Center 이미향 상무, 성원제 상무, KMI 검진사업전략부문장 최만규 전무이사, 최국보 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KT Biz Incubation Center 이미향 상무는 “KT는 KMI 업무 협약을 통해 차세대 건강검진 및 헬스케어 서비스 시장을 선도할 수 있는 기회에 뜻깊게 생각하며 고객에게 좀 더 다가가는 지능형 검진서비스 및 맞춤형 사후관리서비스까지 다양한 시너지 창출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KMI 검진사업전략부문 최만규 전무는 “이번 업무 협약을 계기로 양사가 서로 윈윈하고 긍정적 시너지를 발휘해 국민건강 증진과 차세대 헬스케어 서비스 제공에 기여하는 좋은 사업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KMI 김순이 이사장은 “고객이 보다 편안하게 건강검진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차세대 검진전산시스템 구축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라며 “KMI의 종합건강검진 34년 노하우와 국민 IT기업 KT가 가진 최고의 혁신적 IT역량이 발전적으로 융합돼 국민건강증진을 위한 선도적 건강검진 서비스를 싹 틔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의학연구소 개요

한국의학연구소(Korea Medical Institute)는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종로구 당주동에 본사 및 연구소가 위치해 있고, 국내에 총 7개 건강검진센터를 설립하여 질병의 조기발견 및 치료를 위한 건강검진사업과 함께 의학 분야의 조사연구사업, 의학정보수집 및 질병예방의 계몽사업, 취약계층 무료검진 및 지원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1985년 설립 이래 한국인의 임상병리 특성 연구와 생활습관병 등 질병예방을 위한 연구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했고, 2007년부터 의과대학의 산학연과 협력하여 공중보건산업을 위한 연구를 후원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kmi.or.kr

언론 연락처

KMI한국의학연구소
홍보팀
조성우 팀장
02-3702-9079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