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I한국의학연구소, 코로나19 극복 위한 성금 1억원 기부

대한적십자사 통해 대구시의사회 지정 기탁… 대구·경북지역 의료진 방역물품 지원

2020-03-10 14:18
  • KMI사회공헌사업단이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를 찾아 1억원의 기부금을 대구광역시의사회에 지정 기탁했다

    KMI사회공헌사업단이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를 찾아 1억원의 기부금을 대구광역시의사회에 지정 기탁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03월 10일 -- KMI한국의학연구소(이사장 김순이, 이하 KMI)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대구와 경북지역 의료현장에 1억원을 기부했다고 10일 밝혔다.

KMI사회공헌사업단(단장 한만진)은 10일 오후 대한적십자사 대구지사를 찾아 1억원의 기부금을 대구광역시의사회에 지정 기탁했다.

후원금은 방역 최전선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환자 치료를 위해 힘쓰고 있는 대구·경북지역 의료진 및 관련 담당자의 방역물품(방호복, 마스크 등) 구매에 사용될 예정이다.

KMI의 이번 사회공헌활동은 코로나19로 인한 지역사회 및 국가적 위기 극복을 위해 헌신하는 의료진에게 힘을 보태고자 진행됐다.

한만진 KMI사회공헌사업단장은 “어려운 시기에 현장 일선에서 최선을 다하고 계신 의료진의 노고와 헌신에 감사드리며 KMI의 기부가 코로나19 극복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KMI는 앞서 2월 14일에도 충청도 지역의 코로나19 예방과 극복을 위해 2500만원 상당의 마스크(KF94)와 손 소독제를 전달한 바 있다.

KMI는 질병의 조기발견과 예방, 국민건강증진에 기여하는 기관으로서 사회공헌활동과 더불어 코로나19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한 다양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현재 재단 산하 전국 7개 건강검진센터(광화문·여의도·강남·수원·대구·부산·광주)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운용하고 전체 내원객을 대상으로 체온측정 및 코로나19 위험지역 방문이력 조사 등을 철저히 실시하고 있다.

특히 KMI학술위원회 신상엽 학술위원장(감염내과 전문의, 전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관)과 안지현 KMI 강남센터 교육연구부장(내과 전문의, 대한검진의학회 총무이사)은 각각 언론 인터뷰와 유튜브 채널(안지현TV)을 통해 코로나19 관련 대국민 건강정보를 다수 제공하고 있다.

한편 이날 기부금 전달식에는 대한적십자사 대구광역시지사 박선영 사무처장, 한만진 KMI사회공헌사업단장, 김현숙 KMI사회공헌자문, 이동묵 KMI 대구검진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한국의학연구소 개요

한국의학연구소(Korea Medical Institute)는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종로구 당주동에 본사 및 연구소가 위치해 있고, 국내에 총 7개 건강검진센터를 설립하여 질병의 조기발견 및 치료를 위한 건강검진사업과 함께 의학 분야의 조사연구사업, 의학정보수집 및 질병예방의 계몽사업, 취약계층 무료검진 및 지원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1985년 설립 이래 한국인의 임상병리 특성 연구와 생활습관병 등 질병예방을 위한 연구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했고, 2007년부터 의과대학의 산학연과 협력하여 공중보건산업을 위한 연구를 후원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kmi.or.kr

언론 연락처

KMI한국의학연구소
홍보팀
조성우 팀장
02-3702-9079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