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둔환자, KMI한국의학연구소와 ‘세상 속으로’

의료서비스·사회참여 동시 지원 ‘은둔환자 지원사업’ 시행 3년차, 40여명 혜택 받아

2020-11-11 09:22
  • KMI는 외형적인 신체질환으로 인해 사회생활을 기피하게 된 은둔환자의 활발한 사회참여를 위한 사회공헌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KMI는 외형적인 신체질환으로 인해 사회생활을 기피하게 된 은둔환자의 활발한 사회참여를 위한 사회공헌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0년 11월 11일 -- KMI한국의학연구소(이사장 김순이, 이하 KMI)의 대규모 사회공헌사업인 ‘은둔환자 지원사업’이 올해 시행 3년차를 맞은 가운데 11월 11일 기준 40여명의 은둔환자가 이 사업을 통해 다시 세상 속에서 더불어 생활하게 된 것으로 나타났다.

은둔환자 지원사업은 화상, 흉터, 고도비만, 안면기형, 치아질환 등 외형적인 신체질환으로 인해 사회생활을 기피하게 된 은둔환자의 활발한 사회참여를 위해 의료서비스 등을 지원하는 사회공헌사업이다.

KMI는 은둔환자들의 신체적·정신적 치유를 돕고 이들에 대한 편향된 인식과 시선을 바꿔 이들이 세상 속에서 ‘함께 하는 사람’이 될 수 있도록 5년간(2018년~2022년) 총 10억원을 지원한다.

이를 바탕으로 화상, 흉터, 고도비만, 안면기형, 치아질환 등 각 분야의 전문병원에서 직접 환자들을 치료하고 있다. 이들을 ‘엔젤병원’이라 부르고 있으며 현재는 총 8개의 엔젤병원이 함께하고 있다.

또한 한국자원봉사협의회와 헬스경향, 한국사회복지관협회,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 사회보장정보원 등이 환자 발굴과 안내 등을 수행하고 있다.

지원 대상은 외형적인 신체질환으로 인해 사회생활을 기피하게 된 사람이며 기초생활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저소득·다문화·북한이탈주민가정 등을 우선 선정한다.

지금까지 70여명이 참여를 신청했으며 전문가 심사를 거쳐 이 가운데 40여명이 의료비 전액(수술비, 치료비, 입원비 등)과 심리적·사회적(사회복귀활동) 지원을 받아 사회복귀가 이뤄졌다.

한만진 KMI사회공헌사업단장은 “은둔환자 지원사업을 진정성, 지속성, 성실성의 관점에서 3년째 시행하고 있다”며 “KMI는 어려운 이웃과 함께 행복한 미래를 열어가기 위해 앞으로도 나눔 행보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사업을 주관하는 KMI는 1985년 설립된 종합건강검진기관으로 현재 전국 7개 지역에 건강검진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질병의 조기 발견과 예방, 국민건강 증진을 위한 활동과 더불어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펼치고 있다.

은둔환자 지원사업의 자세한 내용과 신청방법 등 관련 정보는 사업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의학연구소 개요

한국의학연구소(Korea Medical Institute)는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종로구 당주동에 본사 및 연구소가 위치해 있고, 국내에 총 7개 건강검진센터를 설립해 질병의 조기 발견 및 치료를 위한 건강검진사업과 함께 의학 분야의 조사연구사업, 의학정보수집 및 질병예방의 계몽사업, 취약계층 무료검진 및 지원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1985년 설립 이래 한국인의 임상병리 특성 연구와 생활습관병 등 질병예방을 위한 연구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했고 2007년부터 의과대학의 산학연과 협력하여 공중보건산업을 위한 연구를 후원하고 있다.

은둔환자 지원사업 홈페이지: http://vkorea.or.kr/hellosociety

웹사이트: http://www.kmi.or.kr

언론 연락처

KMI한국의학연구소
홍보팀
조성우 팀장
02-3702-9079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