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MI한국의학연구소, 짝수년도 출생자 건강검진 정보 제공

지난해 국가검진 대상자 6월까지 검진 가능, 거리두기와 방역지침 준수 중요

2021-04-09 10:23
  • KMI한국의학연구소 건강검진센터에서 검진이 진행되고 있다

    KMI한국의학연구소 건강검진센터에서 검진이 진행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4월 09일 -- KMI한국의학연구소 학술위원회(위원장 신상엽 감염내과 전문의)는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검사를 받지 못한 국가건강검진 대상자를 위해 관련 건강정보를 9일 공유했다.

올해 2021년은 홀수년도 출생자가 국가검진(일반건강검진 및 암 검진)을 받을 수 있는 해이지만, 코로나19로 인해 2020년 국가건강검진이 올 6월까지 연장돼 지난해 검사를 받지 못한 짝수년도 출생자도 6월까지 국가검진을 받을 수 있다.

암 검진은 국민건강보험공단 콜센터에, 일반건강검진은 해당 사업장이나 건강검진센터에 추가 등록을 신청하면 된다.

신상엽 KMI학술위원장은 “코로나19가 유행하는 상황에서는 검진 과정에서 기본적인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지침을 잘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 대기 시간이나 검진 중에 마스크를 꼭 착용하고 가급적 타인과 거리를 유지하며 검진 후 손발을 깨끗이 씻는 등 개인 방역수칙을 잘 지키면 안전하게 검진을 받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어 “암을 비롯한 중증질환의 조기 진단을 위해서는 주기적으로 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 검진기관은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니 검진을 미루지 말고 받는 것이 좋다. 또 2020년도 국가건강검진 연장으로 6월에 검사자가 몰릴 가능성이 있는 만큼 가급적이면 미리미리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KMI 전국 건강검진센터(광화문, 여의도, 강남, 수원, 대구, 부산, 광주)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발열 체크와 마스크 착용, 원내 소독을 철저히 하고, 아크릴판 등 비말을 막는 시설을 보강해 검진을 진행하고 있으며 수검자가 과밀 되지 않도록 동선을 조절하고 예약 시간을 분배하는 등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한편 1985년 설립된 KMI한국의학연구소는 전국 7개 지역에 건강검진센터를 운영하고 있는 건강검진기관으로 질병의 조기 발견과 예방, 국민 건강 증진을 위한 활동과 더불어 다양한 사회공헌사업을 펼치고 있다.

한국의학연구소 개요

한국의학연구소(Korea Medical Institute)는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종로구 당주동에 본사 및 연구소가 있고, 국내 총 7개 건강검진센터를 설립해 질병의 조기발견 및 치료를 위한 건강검진사업과 함께 의학 분야의 조사연구사업, 의학정보수집 및 질병 예방의 계몽사업, 취약계층 무료검진 및 지원 사업을 수행하고 있다. 1985년 설립 이래 한국인의 임상병리 특성 연구와 생활습관병 등 질병 예방을 위한 연구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했으며, 2007년부터 의과대학의 산학연과 협력해 공중보건산업을 위한 연구를 후원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kmi.or.kr

언론 연락처

KMI한국의학연구소
홍보팀
조성우 팀장
02-3702-9079
이메일 보내기

국민건강보험공단
1577-1000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