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한국보건산업진흥원, 국제개발협력 강화 및 의료산업 해외 진출 지원 위한 MOU 체결

2021-05-13 15:06
  • 왼쪽부터 방문규 수은 행장과 권순만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이 국제개발협력 강화 및 의료산업 해외진출 지원을 위한 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방문규 수은 행장과 권순만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이 국제개발협력 강화 및 의료산업 해외진출 지원을 위한 협약식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뉴스와이어) 2021년 05월 13일 -- 한국수출입은행(은행장 방문규, 이하 수은)은 13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권순만, 이하 진흥원)과 ‘국제개발협력 보건의료 분야의 협업 강화 및 한국 의료산업의 해외 진출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방문규 수은 행장과 권순만 진흥원 원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수은 본점에서 만나 두 기관의 정책협력 구축을 주요 내용으로 한 업무협약서에 서명했다.

수은은 EDCF[1]를 집행하는 우리나라의 ODA 차관 전담기관이자 우리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하는 대표 수출신용기관이다. 진흥원은 국내 보건산업 육성과 보건의료 분야 글로벌 협력 전문기관이다.

두 기관이 이날 체결한 업무협약의 주요 내용은 △EDCF 중점협력국 보건의료 지원전략 수립 △사업모델 개발 및 사업 공동발굴 등 EDCF 사업 전 단계에 걸친 협력 강화 △해외 진출 바이오기업 및 혁신형 제약·의료기기 기업 공동발굴·자문·금융지원 등이다.

수은은 그동안 EDCF 지원을 통해 병원건립과 의료기자재 공급 등 개도국의 보건의료 환경 개선에 이바지해왔다.

특히 우리 정부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개도국의 보건의료 분야에 대한 지원 요청이 급증하면서 보건 분야 EDCF 지원 규모를 2020년 기준 4억달러 수준에서 2025년 10억달러까지 대폭 확대하기로 1월 발표[2]한 바 있다.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수은은 보건의료 전문기관인 진흥원의 노하우와 시스템을 도움받아 EDCF 신규 중점협력국에 대한 보건의료 협력 전략을 수립하고, 중장기적인 지원 전략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두 기관은 한국 방역 시스템을 기반으로 진단-역학조사-치료에 걸친 ‘개도국 맞춤형 감염병 대응 모델’을 개발하는 등 개도국의 보건의료 분야 수요 확대에 효과적으로 부응할 방침이다.

이에 더해 수은은 진흥원의 국내 바이오기업 육성사업과 연계해 해외 진출을 도모하는 기업을 공동 발굴한 후 금융 자문을 제공하고, 우대금융을 지원할 계획이다.

방문규 수은 행장은 이날 업무협약서에 서명한 뒤 “두 기관의 전방위적인 협력을 통해 개발도상국의 보편적 의료보장(UHC)[3] 실현에 기여하고, 우리 바이오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이 활성화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권순만 진흥원 원장은 “이번 협약으로 인한 양 기관의 협력은 수원국의 보건의료 분야에 실질적인 도움이 됨과 동시에 한국의 우수한 의료시스템과 보건산업의 글로벌 진출에도 이바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1] 대외경제협력기금(Economic Development Cooperation Fund : EDCF): 1987년 우리 정부가 설립한 대개도국 경제원조 기금으로 수은이 기획재정부장관으로부터 위탁받아 운용·관리 중, 장기 저리의 차관자금을 제공해 개발도상국의 산업발전 및 경제안정을 지원하고 우리나라와의 경제교류를 증진을 도모한다.
[2] 기획재정부의 Post - 코로나 EDCF 운용 전략
[3] 보편적 의료보장(Universal Health Coverage : UHC) : UN의 지속 가능한 개발 목표(SDGs,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중 ‘Leave No One Behind’에 대한 보건의료 분야의 실천적인 개념으로, 모든 사람이 재정적 어려움을 겪지 않으면서 양질의 필수 건강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보장하고자 하는 것이다.

웹사이트: http://www.koreaexim.go.kr

언론 연락처

한국수출입은행
홍보실
장진호 홍보팀장
02-3779-6067
이메일 보내기

이 뉴스는 기업·기관이 발표한 보도자료입니다. 뉴스 보도에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용 안내